국립해양조사원

국립해양조사원은 1949년 해군 수로과로 창설된 이래, 1951년 최초의 해도 제작, 1954년 독도부근 최초 수로측량을 수행하였으며, 2018년까지 우리나라 영해에서 EEZ까지 관할해역 전체에 대한 측량과 해도 제작을 완료하였고, 2019년 현재 이어도 종합해양과학기지 등 3개의 해양과학기지를 포함하여 134개의 국가해양관측망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해양예보의 강화, 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국제적 선도와 함께 언제, 어디서나 쉽게 해양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해양공간정보 활용 생태계를 구축하는 등 ‘해양강국, 국민행복을 견인하는 국가 종합해양정보 기관’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국민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주요업무

• 우리바다에 대한 끊임없는 조사 - 항상 변화하는 바다를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관측하여 기초자료를 확보
• 안전을 책임지는 해양정보 제공 - 안전한 항해를 위하여 바다의 지도인 해도를 만들고, 다양한 부가정보를 제공
• 해양영토관리 및 국제적 위상 강화 - 해양영토관련 국제적 우위 선점을 위해 관할해역의 과학적 조사와 국제활동을 강화
• 국민레저활동 지원 및 부가가치 창출 - 해양레저 정보를 제공하고, 해양관련 산업을 활성화시켜 일자리를 만들어 갑니다.

국립해양조사원 홍보영상
 해양예보 홍보영상